OPEN

CLOSE

Hot Issue

고객지원센터 > Hot Issue

Hot Issue 상세보기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95121 [이슈체크] 몸집 줄이려 알짜매물 파는 은행…당국 제동에 ‘이중고’ 조세금융신문 2021-03-05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과거 전국 곳곳의 영업망 유지를 위해 경쟁하듯 점포를 내던 은행은 옛 모습이 됐다.

 

최근 은행 업계는 남는 점포 등 유휴부동산을 잇따라 처분하며 ‘몸집 줄이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금융권 내 비대면화가 자리잡으면서 고객 규모가 준 점포가 늘어난 데다, 빅테크와의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기 위한 체질 개선 작업도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금융당국이 영업점 폐쇄 사전영향평가를 강화하면서, 앞으로 은행들이 영업점 통폐합을 통해 ‘비용 효율화’를 꾀하기 어려울 거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은행 업계에서는 당국이 디지털화를 강조하면서 동시에 영업점 감축을 막는 것은 ‘모순적’이라는 비판이 거세다.

 

◇ 알짜 부동산 줄줄이 매각

 

5일 업계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최근 서울 신당동 지점과 문정동 지점을 비롯 경북 영천지점, 충남 공주중동점 등 총 7곳의 지점 및 출장소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이들 7곳 부동산의 최저 입찰가 합계는 179억원 수준으로 추산되며, 올해 국내 은행이 추진한 부동산 매각 건 중 최대 규모다.

 

앞서 국민은행은 지난해 9월 33억원 규모의 대전 유천동지점도 매각한 바 있다. 매년 유휴 부동산을 처분하고 있는 국민은행은 지난해부터 매각 대상을 점차 늘리고 있는 분위기다.

 

국민은행 뿐만 아니다. 최근 은행들이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알짜 부동산들을 내놓고 있다.

 

지난해 국민, 신한, 하나, 우리, 농협, 기업 등 6개 은행이 공매를 통해 처분한 유휴 부동산은 규모는 총 1270억원으로 2019년 490억원과 비교하면 3배 가까이 늘어났다. 같은 기간 이들 은행이 수의 계약(일대일 계약)으로 판 부동산 규모만 해도 302억원에서 1647억원 규모로 5배 넘게 올랐다.

 

영업중인 점포를 매각하는 경우도 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광주금호지점과 대림동외국인금융센터 등 영업점 및 출장소 20곳을 통폐합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2일 서울상수도사업본부 출장소를 서소문2청사 출장소로 통합해 운영키로 했다.

 

◇ 올해 매각 규모 더 늘어날 가능성

 

은행 업계는 비대면 금융이 확산되는 요즘 실수익보다 임대료, 인건비 등이 더 많이 나가는 일명 ‘적자 영업점’을 계속 유지해 나가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빅테크의 위협도 은행들의 체질 개선을 부추기는 요소다. 은행들은 빅테크와 비교해 비용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쉽지 않다. 점포 운영과 영업점 직원 인건비 등 고정비가 정해져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국민, 신한, 하나, 우리은행의 영업이익 경비율(CIR)는 44~54% 수준을 기록했으나 점포가 없는 빅테크 금융사의 경우 상장 후 해당 비율이 30% 정도까지 내려갈 것으로 업계는 예측한다.

 

CIR란 금융회사의 인건비, 임대료 등을 포함한 판매관리비를 영업이익으로 나눈 수치를 말하는데, 영업점을 감축하면 임대료 지출을 줄일 수 있으므로 CIR를 낮추는 데 효과적이다.

 

이런 측면에서 향후 은행들의 부동산 매각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 은행 업계 관계자는 “은행 지점들 중 특히 고객이 많이 몰리던 지역의 지점 조차도 요즘엔 사림이 없다”며 “점포 수요가 계속해서 줄어드는데 무작정 유지하는게 부담일 거다. 몸집 줄이기는 하나의 추세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전했다.

 

◇ 디지털 취약계층 위해 무조건 줄이지 말라?

 

반면 당국은 영업점 축소를 두고 은행들의 입장과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은행 점포 폐쇄 관련 개선 추진사항’에 따르면 은행 영업점 폐쇄 사전영향 평가 과정에서 독립성과 객관성 강화를 위해 은행의 소비자보호부서와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도록 했다.

 

만약 영향평가 결과 소비자의 불편이 크다고 판단되면 은행은 점포의 유지 또는 지점의 출장소 전환 등을 우선적으로 검토해야 하는데, 은행 업계 영업점 축소 속도에 제동이 걸리는 셈이다.

 

이러한 당국의 태도는 은행의 영업점 통폐합 추세를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영업점이 줄어들면 고령층 등 디지털 취약 계층의 금융서비스 이용이 어려워지고, 특히 금융 인프라가 부족한 소도시는 이런 부작용이 더 클 수밖에 없을 거라는 우려가 반영된 것이다.

 

◇ CIR 축소 ‘적신호’

 

은행 업계는 당국의 조치가 모순적이라고 지적한다.

 

당국의 우려처럼 비대면 서비스 확대로 영업점이 줄면 고령층과 같은 취약계층이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겪을 수 있고, 그런 점에서 이들을 위한 서비스 개발을 고민해야 한다는 부분은 은행들도 공감하는 측면이 있다.

 

그러나 무조건 은행 영업점 폐쇄를 막는 게 해답이라고 말하기는 사실상 어렵다. 실제 은행 창구거래 등 대면 거래 비중은 2017년 10%에서 2018년 8.8%로 줄었다. 취약계층을 포함한 은행 서비스 이용 고객 100명 중 영업점을 찾는 경우가 10명도 채 되지 않는다는 의미다.

 

당국의 조치로 은행들은 CIR 축소 전략 역시 다시 고심하게 됐다.

 

은행들은 저금리 기조 장기화로 줄어든 이자지익을 CIR를 축소해 상쇄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지만 영업점 축소에 대한 당국의 압박이 계속되면 이런 방법의 비용 효율화를 꽤하긴 어려워진다.

 

한 은행 업계 관계자는 “당국 입장이 이해가 아예 되지 않는건 아니다. 디지털 혁신도 중요하고 금융 소비자 보호도 중요하다”면서도 “은행 입장에서 두 가지는 양립하기 어려운 가치 아니겠는가. 디지털 혁신 추세에 맞춰 가려면 영업점 축소는 불가피하다. 영업점을 줄인 만큼 소비자들의 불편이 많이 늘어나지 않도록 또 다른 방식의 해법을 찾는 걸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
이전글, 다음글 보기
다음글 SCI평가정보, 최근 5거래일 거래량 최고치 돌파... 주가 +8.8% ↑ 2021.03.04
이전글 [인사] 국토교통부 2021.03.05

세무

고객지원센터. 동영상 및 기술문의 : 02-2232-1581, 입금/계산서 관련 문의 : 02-2231-7027~9. 공개교육 문의 : 02-2253-3100~3, 팩스 : 02-2253-3104. 상담원과의 전화로 고객님의 궁금하신 점을 친절하게 해결해 드립니다. 평일 09:00~18:00 / 토요일 09:00~12:00. 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무이오니 양해바랍니다.